June 23, 2019

June 2, 2019

April 28, 2019

April 14, 2019

Please reload

Recent Posts

하나님 편에 서기

March 26, 2017

(하나님 편에 서기) 3/26/2017

대중의 힘은 강합니다. 역대 독재자들은 포풀리즘을 통한 대중 설득력을 잘 이용했다는 것은 이미 다 잘알 고 있는 사실입니다. 포퓰리즘의 전형은 아르헨티나의 전후(post-war) 정치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1945년 집권한 후안 도밍고 페론 대통령은 이른바 ‘페론주의’ 노선을 편 결과, 1940년대 세계 6위 경제대국이었던 아르헨티나는 제3세계 국가로 추락합니다. 노조의 요구에 부응하고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는 정책을 펴면서 권력을 유지한 결과, 개혁적 이념을 표방했던 페론주의는 결국 단순한 포퓰리즘, 즉 인기영합주의로 전락했던 것입니다. 민수기 14장을 보면 대중을 따르는 포풀리즘에 대항해서 하나님의 편에 선 믿음의 사람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 땅으로 들어가지전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정탐꾼 12명을 가나안 땅으로 보내 정탐 하도록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가나안 땅을 이미 그들의 조상인 아브라함때부터 그들에게 주기로 약속하셨고 이스라엘을 가나안 으로 인도하실때 그것을 누누히 강조하셨습니다.

 

그러나 40일동안 가나안 땅을 정탐하고 돌아온 각 지파의 지도자들은  온 이스라엘을 모아놓고 보고를 하는데, 하나님께서 주시기로 한 가나안땅은 아주 비옥하고 풍요로운 땅이지만 그 땅을 차지하고 있는 가나안 족속들은 아주 강하고 몸집도 장대한 족속들이고 성도 아주 견고해서 가나안땅을 정복할수 없다고 보고했습니다. 이들의 보고를 들은 온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약속은 잊어버리고 이들의 말만 듣습니다. 그래서 두려움과 낙심으로 인해 하나님을 원망합니다. 이제 하나님께 직접적으로 대항하지 못하자 하나님이 세우신 지도자를 무릎을 굻리고 그들을 사형집행을 하려고 함으로서 하나님을 대적합니다.

 

이때에 12 정탐꾼 이었던 여호수아와 갈렙은 대중의 목소리에 영합하지않고 생명을 무릎쓴채 하나님 편에섭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합니다. “다만 여호와를 거역하지는 말라 또 그 땅 백성을 두려워하지 말라 그들은 우리의 먹이라 그들의 보호자는 그들에게서 떠났고 여호와는 우리와 함께 하시느니라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민수기 14:9).

 

여호수아와 갈렙은 약속의 말씀을 믿음으로 하나님 편에 섰을때 그들은 대중으로부터 사형이라는 선고를 받게 됩니다. 그래서 회중들이 그들을 돌로쳐서 죽이는 사형을 집행하려고 하는 바로 그때에 하나님의 영광이 회막으로 부터 온 대중들에게 나타납니다. 하나님의 편에 선 여호수아와 갈렙을 위해 이번에는 하나님께서 여호수아와 갈렙의 편에 서신 것입니다.

 

이러한 죽음을 무릎쓴 갈렙과 여호수아의 믿음의 행동은 하나님으로 부터 나중 보상을 받습니다. 이들만이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가나안땅에 들어가게 됩니다. 믿음으로 하나님 편에 선다면 비록 그것은 당장 죽음과 손해를 의미할런지는 모르지만 생명과 하나님의 영광이 함께하는 보상을 받습니다. 그래서 믿음으로 사는 자는 죽어도 다시 사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11:25).

Please reload

Follow Us
Please reload

Archive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