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세상을 산다는 게 문득 외로워져

집을 나와 겨울거리를 걸어보니

차가운 바람에 한기를 느끼며

그 동안 나의 몸을 따스하게 감싸주던

두터운 외투에게 고맙고,

외투가 없으면 춥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내 몸에게도 고맙다

사랑에 실패한 후

헤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사랑의 소중함을 알게 해 준

이별에게도 고맙고,

쓰린 이별 덕분에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내 머리 위에서

무너지지 않고 든든하게 서 있는

푸른 하늘에게도 고맙다

푸른 하늘을 바라보다가 문득 흐려져,

비가 내릴 것 같은 하늘을 느끼며

인생을 산다는 건 행복하다가도,

문득 흐려질 수도 있다는 것을

몸소 알려준 하늘에게

다시 또 고맙고

그걸 느낄 수 있게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주신

하나님께도 감사한다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이 세상은 고마운 것 투성이다.

- 김종원 시(詩)-

Recent Posts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