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으시는 하나님

“요셉이 그의 장남의 이름을 므낫세라 하였으니 하나님이 내게 내 모든 고난과 내 아버지의 온 집 일을 잊어버리게 하셨다 함이요” (창세기 41:51).

요셉은 형들의 시기로 말미암아 억울하게 애굽으로 끌려와 억울한 노예 살이 그리고 옥 살이를 하고도 그는 언제나 믿음으로 살았습니다. 계속되는 고난 가운데서도 결국 그는 애굽의 제 이인 자가 되었습니다. 지금의 그가 되기까지 그 오랜 세월동안 그가 당한 육신적 정신적 고통을 말로 다 표현 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애굽에서 결혼하여 아이를 낳자 그 아이 이름을 “므낫세”라고 명명합니다. 이는 “하나님이 하나님이 나로 나의 모든 고난과 나의 아비의 온 집일을 잊어버리게 하셨다” (41: 51) 라는 뜻입니다. 결국 요셉은 자신의 지금까지의 모든 고난의 일들, 그리고 자신의 모든 가족 까지도 이제 다 잊어버리고 새로 태어난 마음으로 살아가야겠다고 마음먹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결심을 하자 마자 근동 지방에 흉년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수많은 나라, 지방의 수많은 사람들이 곡식을 사러 애굽으로 향했었습니다. 요셉의 형들은 이 행렬 가운데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시 요셉은 애굽의 모든 일들을 관장하는 자로 왕 다음의 서열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요셉은 곡식을 사러 온 사람들을 상대해서 곡식을 파는 일을 직접 했을 리가 만무합니다. 그리고 그 수많은 사람들에게 곡식을 파는 창구가 하나가 아닌 여럿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곡식을 사러 온 그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그리고 아마도 요셉이 곡식을 파는 한 창구를 순시 한 그날, 요셉이 자신의 형들을 만난 것입니다. 이것은 결코 우연이 아닙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요셉과 요셉의 형들이 조우하게 되었다고 이 사건을 통해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요셉은 자신의 쓰라린 과거 그리고 가족들까지 다 잊어버리고 새로운 출발을 하는 마음으로 처음 낳은 아들 이름을 “므낫세”라고 지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요셉의 모든 과거를 잊어버리지 않으셨습니다. 다 기억하고 계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요셉과 요셉의 형들을 다시 만나게 했던 것입니다. 그때 요셉은 이전에 자신이 꾼 꿈을 생각해 내고 그 꿈이 현실에 이루어 진 것을 직감합니다 (창 42:9). 요셉이 자신의 기억에서 완전히 끊어 버리기를 원하는 아픈 과거를, 삶을, 하나님께서는 다시 연결시켜 놓으신 것입니다. 뒤죽박죽 되어버렸던 요셉을, 그의 과거를, 그의 가족들과의 관계를, 다시 회복시키시려고 하나님은 하나 하나씩 요셉의 삶 가운데 개입하셔서 일하시고 계셨습니다.

우리가 잊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뒤죽박죽 되어버렸던 우리의 과거는 우리가 믿음으로 살 때에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께서 정리를 하실 것입니다. 요셉처럼 말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믿음으로 오늘도 신실하게 살아가야합니다.

Recent Posts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