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하심,믿음 그리고 소망

“너는 암몬 족속에게 이르기를 너희는 주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지어다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내 성소가 더럽힘을 받을 때에 네가 그것에 관하여, 이스라엘 땅이 황폐할 때에 네가 그것에 관하여, 유다 족속이 사로잡힐 때에 네가 그들에 대하여 이르기를 아하 좋다 하였도다”(에스겔 25:3)

에스겔서는 48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1~24장은 예루살렘에 대한 심판의 내용이고, 25~48장은 예루살렘에 대한 회복의 내용입니다. 예루살렘을 회복하는 내용 가운데, 열방 국가에 대한 심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특별히 25~32장에서 16개의 이방민족에 대한 심판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심판원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당신의 백성인 예루살렘의 죄를 먼저 심판하고 그리고 예루살렘을 괴롭힌 이방 백성을 심판합니다. 그리고 나서 예루살렘을 구원하신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이방의 죄악까지도 심판하는 이유는 하나님께서는 전 세계의 모든 민족들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이시지 유다 민족만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이 아니시기 때문입니다.

이 원리는 베드로전서 4: 16-18에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의 집에서 심판을 시작할 때가 되었나니 만일 우리에게 먼저 하면 하나님의 복음을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들의 그 마지막은 어떠하며 또 의인이 겨우 구원을 받으면 경건하지 아니한 자와 죄인은 어디에 서리요…”.

그러므로 이 원리는 암몬에게도 적용이 됩니다. 암몬은 이스라엘 백성이 출애굽 한 이래로 지속적으로 이스라엘을 괴롭힌 민족이었습니다. 암몬은 하나님의 백성인 유다가 그들의 죄로 인해 하나님의 버벨론에 포로로 잡혀가는징계를 받을 때 기뻐하며 소리쳤고(3절) 손벽을치고 발을 구르며 고소해 했습니다 (6절).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암몬 족속을 만민 중에서 끊어버리겠다고 했습니다(7절). 아무리 징계를 당해도 유다는 하나님 백성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암몬은 유다가 망한 5년 뒤인 B. C. 582년에 망해 버립니다(7절).

그러므로 하나님의 백성이 죄로 인해 하나님의 징계를 당할 때 옆에 있는 백성들은 기뻐하지 말아야 하며, 오히려 죄악을 심판하시는 공의의 하나님을 생각하며 자신들의 죄악을 바라보며 잠잠히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자기 백성에 대한 징계는 하나님은 공의로우신 분이라는 말이지 자기 백성을 버리셨다는 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한 유다 백성의 편에서 보면 하나님께서 자신둘의 징계를 비웃던 이방 백성들의 악을 심판하시는 것을 볼 때, 하나님은 자신들을 버리신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그 징계의 기간이 끝이 나면 다시 회복 시켜주실 것이라는 약속에 대한 믿음과 소망이 생겨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믿는자를 비웃던 믿지 않는자(이방나라)의 벌하심은, 하나님은 회개치 않는 죄는 벌하시는 공의로운 하나님이심을 나타내는 동시에, 당신의 백성을 징계하는 가운데서도 하나님은 결코 그들을 떠나지 않는다는 믿음과, 다시 회복시켜 주실 것이라는 소망을 당신의 백성에게 주시는 사건입니다.

Recent Posts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