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신의 욕심을 위한 간구와 필요를 위한 간구

March 31, 2019

“무리가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는지라”(마태복음 20:31)

 

예수님께서는 우리 죄를 위하여 고난을 받고 십자가에 죽으러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는 길이었습니다 (18, 19절). 그런데 그 길을 가는 도중 제자들은 예수님께 요청(기도)를 합니다. 나중 예수님께서 왕이 되어 나라를 통치하실 때 (육신적 나라) 자신들이 먼저 높은 자리를 차지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때문에 서로 다투었습니다 (20-28절). 제자들의 요구와 기도는 욕심을 위한 기도였습니다.

이러한 제자들의 개인적 욕심을 위한 요구와 기도를 예수님께서는 단호하게 물리치십니다.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26-27절)

 

그러나 육신의 필요를 위한 기도는 우리 주님께서 응답하십니다. 바로 다음에 나오는 사건인 두 소경이 삶의 필요를 위해 예수님께 간구했을 때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기도를 들어주셨습니다. 그러나 두 소경은 그냥 응답받은 것이 아니였습니다.

 

1) 소경들은 예수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메시아의 칭호인 “다윗의 자손” 이라고 분명히 부릅니다. 즉 예수님이 누구신지 이미 듣고 알았고 믿었습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이미 예언한 메시아는 그가 오면 “소경이 눈이 밝게 될 것” 이라는 예언을 했습니다 (이사야35:5). 구약 성경에서 말씀한 예언의 말씀을 믿었습니다. 그 말씀에 기초해서 기도했습니다.

 

2) 모든 환경이 나의 생각과 반대로 돌아갈때도 이 믿음으로 계속 기도했습니다. 이들이 예수님께 자신들을 눈을 고쳐달라고 부르짖었을 때 모든 사람들이 조용히 하라고 다그쳤습니다. 모든 사람들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낙망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예수님께 계속 부르짖었습니다.

 

3) 자신의 요구가 분명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두 소경의 믿음을 보시고 그들을 고치실때 예수님께서는 먼저 소경들에게 “너희에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33절)고 물어보았습니다. 소경들은 분명하고 명확하게 자신들의 간구사항을 대답했습니다. “우리 눈을 뜨기를 원하나이다” (33절).

 

소경이 예수님이 누구신지를 분명히 알고 소경을 눈뜨게 하는 메시아의 일을 자신들에게 해달라고 기도하는 것과 자신들의 육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예수님께 기도했던 제자들의 기도는 판이하게 다릅니다.

 

이 말씀은 우리의 필요와 욕심에 대한 구분을 하도록 만듭니다. 나의 욕심을 위해 기도하는 것은 제자로서의 마땅한 삶이 아닙니다. 그러나 육신의 필요를 위해서는 기도해야합니다. 믿음으로, 포기하지 않고, 분명한 요구사항을 가지고 기도해야합니다. 그럴때 우리 주님의 응답을 경험할 것입니다.  

Please reload

Recent Posts

March 9, 2020

Please reload

Archive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