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과 삶

“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가이사 앞에 서야 하겠고 또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항해하는 자를 다 네게 주셨다 하였으니” (사도행전 27:24)

사도바울이 유대인들과의 문제를 로마황제에게 상소함으로 이제 죄인의 신분으로 배를 타고 로마로 향하던 중이었습니다. 이들은 지금 시기에 배를 항해하면 위험하다는 바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정박해잇던 미항에서 하룻길쯤되는 뵈닉스에 가려고 항해를 계속했습니다. 뵈닉스가 겨울 나기에 더 좋았기 때문입니다. 항해를 하던중 유라굴로라는 광풍을 만나 이제 사람들은 살 소망은 다 잃어버린채 죽음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때 바울은 지난밤에 하나님의 사자가 자신에게 나타나 두가지를 일러주었다고 살 소망을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하나는 바울 자신이 반드시 로마 황제인 가이사 앞에 서야하겠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하나님께서 바울과 동행하는 사람들의 생명을 하나도 손상없이 보존하시겠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바울은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의 모함으로 잡혀 로마 황제인 가이사에게 항소를 했고 지금 죄인의 신분으로 로마로 가는 중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바울을 사용하셔서 로마에까지 복음을 전하게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고 바울은 그것을 인지했습니다 (사도행전 22:21 참조). 바울의 마지막 사명은 로마에 가서 복음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살 소망까지 끊어지는 재난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바울이 살것이고 그와 함께 한 사람들도 살것이라고 말씀하셨던 것입니다.

사명이 우리를 살립니다. 사도 야고보는 헤롯왕의 손에 죽임을 당합니다. 그가 이땅에서 해야할 사명이 다끝났기 때문입니다 (사도행전 12:1). 그러나 베드로는 천사의 도움으로 기적적으로 옥에서 풀려납니다. 사명이 아직 남아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도행전 5:20 참조).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은 죽음을 공포로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이땅에서 해야할 사명이 다 끝이 났다는 말이고 주께서 이제 주의 품에서 쉬라고 부르시는 것입니다 (요한계시록 14:13, “또 내가 들으니 하늘에서 음성이 나서 이르되 기록하라 지금 이후로 주 안에서 죽는 자들은 복이 있도다 하시매 성령이 이르시되 그러하다 그들이 수고를 그치고 쉬리니 이는 그들의 행한 일이 따름이라 하시더라”).

그러나 생명이 아직 붙어있고 기적적으로 살아났다는 말은 주를 위해 해야할 일이 아직 남아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에게 있어서 삶이란 사명과 연결이 되어있습니다. 사명이 우리를 살게합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은 나를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에 따라 살아야합니다.

Recent Posts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