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장 임무에 충실하기

“제사장 아론의 손자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내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내 노를 돌이켜서 내 질투심으로 그들을 소멸하지 않게 하였도다” (민수기 25:11)

하나님의 백성인 이스라엘은 약속의 땅인 가나안땅에 들어가기 직전에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인 바알브올을 섬깁니다. 당시 우상을 섬길때 우상 신전에서 신전여인들과 음란한 행위를 하며 우상을 예배하곤 했었습니다. 이로인해 하나님의 진노가 이스라엘 백성에게 임할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시므리라고 하는 이스라엘 남자가 고스비라는 이름의 이방 여인과 막사에들어가 음행을 합니다.

이전까지는 이스라엘 막사 바깥에서 우상을 섬기는 이방 여인과 음행을 했습니다(1절). 그런데 이제는 하나님의 목전에서(“회막문에서”) 그러한 행동을 꺼리낌 없이 행한 것입니다. 이러한 행동은 다른 이스라엘 백성들도 그들을 따라 꺼리낌없고 당당하게 음행을 행하고 우상을 섬기도록 영향을 미치게되어 있었고 이로인해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 앞에서 완전히 멸절당하게 될 운명에 처해지게 되었습니다.

이를 본 제사장 비느하스가 이 둘이 음행을 하고 있는 그 막사에들어가 그 둘을 창으로 찔러 죽입니다. 이를 본 하나님께서는 비느하스의 행동을 칭찬하시며 그의 행동은 “이스라엘 자손을 속죄”하는 행동이었음을 말씀합니다 (13절). 또한 이를 하나님께서는 비느하스가 “나의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행동했다고 말씀합니다 (11절). 왜냐하면 비느하스가 하나님을 대신하여 하나님의 목전에서 악을 행한 시므리와 고스비를 징계함으로 모든 이스라엘이 그들을 따르지 못하게 막았고 이로인해 모든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징계로 인해 멸절되는 것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비느하스가 한 행동은 하나님의 제사장으로서 하나님의 마음을 가지고 하나님을 대신하여 한 행동이요, 궁극적으로 모든 이스라엘 백성을 위한 행동이었습니다. 그래서 칭찬을 받았던 것입니다.

제사장은 백성들 앞에서 하나님을 대신하는 자입니다. 그래서 제사장은 하나님의 성품을 삶을 통해서 사람에게 나타내야하는 자이고 하나님의 생각을 사람들 앞에서 보여주어야 하는자입니다. 동시에 하나님 앞에서 백성을 대신해 속죄제사를 행하는 자입니다. 모든 이스라엘 백성은 이방 나라 앞에서 하나님의 거룩한 제사장 나라이며 거룩한 백성이었습니다 (출애굽기 19:6).

마찬가지로 오늘날 모든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거룩한 나라 백성이며 제사장입니다 (베드로전서 2:9). 하나님의 성품과 생각을 나의 말과 행동을 통해 사람들앞에 나타내야하는 자이고 동시에 사람들을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 앞으로 이끌어 속죄에 이르도록 해야하는 자입니다. 그래서 모든 그리스도인은 거룩한 삶을 살아야합니다 (벧전 1:15,16).

그러므로 나는 목사가 아니니 어떠한 행동과 말을 해도 괜찮고 목사와 같이 헌신적으로 이런 저런 일을 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생각은 버리시기 바랍니다. 목사나 성도들이나 하나님께서 주신 직무는 달라도(에베소서 4:11,12) 거룩한 삶과 헌신의 정도에 있어서는 똑 같아야하는 거룩한 “제사장”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Recent Posts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