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우리 짐을 져 주시는 하나님


“날마다 우리 짐을 지시는 주 곧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을 찬송할찌로다” (시편 68:19)


시편 기자는 하나님을 찬양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날마다 우리의 짐을 져 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이요 우리를 구원하셨고 결국에는 완전한 구원 가운데로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완전한 구원이 우리에게 이를 때에는 이 땅의 하나님을 거부하던 악한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심판이 임할 것임을 말씀합니다. 믿는 자에게 구원의 날은 믿지 않고 계속 적으로 악을 행하는 자에게는 심판의 날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21절의 “죄를 짖고 다니는” NET성경은 “persist in rebellion” (계속적으로 반항하는) 이라고 번역했고 KJV성경은 “as goeth on still in his trespasses” (여전히 죄를 짖고 다니는) 이라고 번역함으로 죄에서 떠나지 않고 계속 죄 가운데 있는 자들을 말합니다. 그러나 순식간에 우리 주께서는 이 땅에 임할 것이고 (예수님의 재림) 그때는 우리 믿는 자들에게는 완전한 구원의 날이 될 것이지만 믿지 않고 하나님께 반항하고 자신의 생각대로만 살던 악한자들에게는 심판의 날이 될 것입니다.


그 완전한 구원이 믿는 자에게 이를 때까지 믿는 자들도 이 땅에서 어려움을 당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것은 하나님께서 “날마다 우리 짐”을 져 주신다는 것입니다. 비록 우리 믿는 자라도 할찌라도 이땅에서 어려움과 고난을 당하지만 하나님께서 우리를 그냥 버려두지 않으신다는 사실입니다. 어려움과 고난은 하나님의 깊은 목적이 있어서 우리에게 허락한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일 때 구 짐에 깔려 압사하지 않도록 우리 곁에서 우리의 짐을 져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입니다.


그래서 베드로전서 5:7에는 이렇게 말씀합니다.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 하심이니라”. 또한 마태복음 11:28-30은 이렇게 말씀합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러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주께서 우리의 짐을 져 주신다고 약속을 했는데 베드로전서 5:7은 우리 주께서 우리 짐을 져 주시기 위해서 우리가 우리의 짐을 주께 맡겨야 한다고 말씀합니다. 어떻게 맡깁니까? 기도를 통해 우리 짐을 맡길 수 있습니다. 또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짐을 지우신 이유를 성경을 통해 알아보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믿는 자들의 삶에 무거운 짐을 허락하신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우리를 성숙한 믿음의 사람으로 만들기 위한 하나님의 시험이라는 것입니다 (약 1:2,3). 시험을 치루기 위해 준비하고 그래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루기는 힘이 들지만 그 시험이 우리를 좋은 학교로 인도하고 우리를 좋은 직장으로 인도하듯이 우리의 유익을 위해 무거운 짐을, 시험을 허락하신 것입니다.

또한 마태복음 11:28-30에서는 우리 짐을 주께 내려 놓는 방법은 내가 원하는 길을 걸어가는 것에서 돌아서서 성경을 통해 하나님의 생각과 뜻과 삶의 방법을 배워서 예수님과 함께 걸어가는 제자의 길을 택하는 것입니다.


Recent Posts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