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칼럼

Pastor's Columm

Recent Posts
Archive

말씀과 하나님을 사랑함

“오직 그 말씀이 네게 매우 가까워서 네 입에 있으며 네 마음에 있은즉 네가 이를 행할 수 있느니라…곧 내가 오늘 네게 명령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그 모든 길로 행하며 그의 명령과 규례와 법도를 지키라 하는 것이라” (신명기 30:14,16) 하나님 백성 다운 삶을 산다는 말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산다는 말입니다. 성경은 하나님 백성이 하나님 말씀을 순종하는 것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고 말씀합니다. 그 말씀은 하늘 위에 있는 것도 아니요 바다 멀리에 있는 어떠한 것도 아니라 하나님의 백성에게 매우 가까이에 있다고 말씀합니다. 특히 14절에 말씀을 행하는것에 대해 말씀하는데 말씀을 행하게되는 순서를 말씀하고 있습니다.1) 먼저 말씀을 가까이에 두어야합니다: “네게 심히 가까와서” 2) 읽고 암송해야 합니다: “네 입에 있은즉” 3) 그렇게해서 마음에 말씀을 담을 수 있게됩니다:“네 마음에 있은 즉” 4) 그 결과 행할 수 있습니다 : “네가 이를 행할 수 있느니라” 말씀을 행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너무나 기본적인 것이지만 그것은 말씀을 가까이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신명기 6:8에서 말씀을 가까이 하고 순종하기위해 말씀을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고 미간(눈과 눈 사이인 머리를 지칭함)에 붙여 표를 삼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잊지 않으려는 외적인 노력과 의지가 필요하고 이를 통해 순종까지

하나님을 즐거워함

“너는 다듬지 않은 돌로 네 하나님 여호와의 제단을 쌓고 그 위에 네 하나님 여호와께 번제를 드릴 것이며/ 또 화목제를 드리고 거기에서 먹으며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즐거워하라” (신명기 27:6,7). 이스라엘 백성이 약속의 땅에 들어가게되면 먼저 제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고 (예배) 그 앞에서여호와의 언약 백성이 함께 먹으며(교제) 여호와 앞에서 즐거워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예배의 목적은 여호와 앞에서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우리 삶의 목적은 여호와 앞에서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여호와 앞에서 즐거워 한다는 말은 세상의 어떠한 것으로 인해 즐거워한다는 말이 아닙니다. 여호와 한분 만으로 인해 그 앞에서 즐거워한다는 말입니다. 그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에게 주신 은혜와 사랑과 구원을 바로 깨달아 감사하고 즐거워한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의 자녀인 우리가 그 앞에서 즐거워한다면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는 하나님께서도 즐거워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하나님을 섬기는데 있어서 즐거움으로 섬기는것과 억지로 섬기는 것의 차이점은 율법주의자와 은혜주의 자로 가릅니다. 테니스 스타 “안드레 애거시” 는 오래전 People지에서 “아무도 모르는 나의 삶”(Mt secret Life) 이라는 글을 썼다고 합니다. 애거시는 오랬동안 테니스계를 주름 잡았습니다. 16세에 프로가 되어 20년을 선수로 뛰면서 8번의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습니

거룩함과 복음

“고환이 상한 자나 음경이 잘린 자는 여호와의 총회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사생자는 여호와의 총회에 들어오지 못하리니 십 대에 이르기까지도 여호와의 총회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신명기 23:1-3) 이 땅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 공동체는 여전히 죄에 노출되어있고 불완전하지만 거룩함을 향해 나아가는 공동체여야함을 말씀합니다. 여호와의 총회는 이스라엘의 공동체로서 이는 종교, 정치, 경제를 망라한 공동체인데 오늘날 진정으로 예수를 믿는 교회 공동체라고 할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총회는 거룩한 공동체로서 하나님 앞에서 거룩한 사람만이 하나님 총회의 회원 자격이 있다고 말씀합니다. “고환이 상한자난 음경이 베인자는 총회에 들어오지 못한다”고 말씀하는데, 이들은 단순히 성불능자가 아니라 이방종교나 문화 의식에 의해 거세된 자들을 가르킵니다. 이방종교에 순응되고 물든자는 하나님의 총회에 들어오지 못함이 당연하다고 말씀합니다. 또한 “사생자는 여호와의 총회에 들어오지 못한다”고 말씀합니다. 히브리어 “맘저-ㄹ”(mamzer)는 단순히 혼외 자녀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금하신이방 종교의 음란한 의식에 참여해서 성적인 접촉에의해 생겨난 자녀들입니다 (레 18:6-20; 20:10-21). 그러므로 이 말씀은 이방 종교에 물든 사람들과 그의 자녀들을 말합니다. 이렇게 구약 시대에는 하나님의 거룩함에서 멀어진 자들은 하나님백성 공동체에 들어올수가

믿음으로 행하는 용기

“또 그들과 혼인하지 말찌니 네 딸을 그 아들에게 주지 말 것이요 그 딸로 네 며느리를 삼지 말것은…너는 그들을 두려워 말라 너희 하나님 여호와 곧 크고 두려운 하나님이 너희 중에 계심이니라” (신명기 7:3,21)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땅에 들어가면 거기에 사는 백성들과 혼인을 하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당시 가나안 땅은 여호와 없이도 부유하게 잘 살 수 있을 만한 조건이 갗추어진 곳이었습니다. 남으로는 이집트, 동쪽으로는 바벨론, 북쪽으로는 앗수르, 그리고 서쪽 바다쪽으로는 키프로스 그리고 그리스 등의 첨단 문화와 문명을 곁에 두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문명을 이미 받아들여 문화적, 경제적으로 크게 발전한 곳이 가나안땅 이었습니다. 그리고 가나안을 둘러싼 대륙간에 국제적인 문화등이 자유롭게 교류가 되던 땅이었습니다. 가나안땅은 이미 국제문화를 누리며 그 영향력 아래 그들의 문화도 발전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가나안땅은 비옥함과 기술과 문화적으로 앞서있었던 반면 이스라엘은 가나안에 아무런 기반이 없었고 가나안에 비하면 여러모로 뒤쳐져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이들과 사둔을 맻는다면 새로운 땅에서 빨리 성공할 수 가 있을것입니다. 문제는 그렇게하면 빨리 가나안에 정착하고 빨리 성공을 할 수 있을는지는 모르나 이로인해 그들이 섬기던 우상을 받아들이게되고 신앙이 약해지며 믿음에서 떠나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