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칼럼

Pastor's Columm

Recent Posts
Archive

위로의 하나님

“사람들이 살아난 청년을 데리고 가서 적지 않게 위로를 받았더라” (사도행전 20:12) 바울과 그 일행은 빌립보를 거쳐 드로아에 도착합니다. 거기서 일주일을 머물며 성도들에게 말씀을 가르칩니다 (6,7절). 사도 바울의 말씀강론은 아주 긴 시간 계속되었습니다. 첫번째 강론은 해질때부터 한밤중까지 계속되었고 (7절), 두번째는 한밤중부터 날이 새도록 계속되었습니다 (11절). 바울의 강론이 밤 늦게까지 진행되자 3증 창가에 걸터앉아있던 유두고라는 청년이 떨어져 죽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9절).바울은 자신의 몸을 그 죽은 청년의 몸에 엎드리고 그 몸은 안았습니다 (10절). 이러한 행동은 구약에서 죽은이를 다시 살릴때 엘리아와 엘리사 선지자가 한 행동과 유사합니다 (왕상 17:19-22; 왕하 4:34-35). 이를 통해 바울은 유두고(“lucky one/행운아”의 뜻)를 살려냅니다. 이것은 사도행전에 기록된 바울이 행했던 마지막 기적이었습니다. 이후부터 바울은 고난을 통해 복음을 증거합니다. 그래서 바울은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지니고 있노라”말합니다 (갈 6:17). 왜 하나님께서는 신실하게 복음을 증거하는 바울의 삶 가운데 기적만을 베풀지 않고 몸에 고난의 상처의 흔적이 남아있을만큼 고난을 허락하십니까? 우리는 그 이유는 잘 모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말씀과 믿음

“루스드라에 발을 쓰지 못하는 한 사람이 앉아 있는데 나면서 걷지 못하게 되어 걸어 본 적이 없는 자라. 바울이 말하는 것을 듣거늘 바울이 주목하여 구원 받을 만한 믿음이 그에게 있는 것을 보고…”(사도행전 14:8,9) 바울과 바나바는 은 루스드라 라는 이방인 동네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습니다.듣는 사람들 중 나면서 부터 앉은 뱅이인 한 사람은 특별히 바울이 전하는 말씀을 열심히 들었습니다. 9절의 “듣거늘” 이라는 단어는 “관심을 가지고 듣고, 마음을 다해서 듣고, 열심히 듣는다” 라는 뜻입니다. 그리고문접적으로는 미완료 시제로서 계속적으로 듣고 있었다는 말입니다. 또한 “구원 받을 만한 믿음이 그에게 있는 것을 보시고” 라는 말씀은 예수님께서 병을 고칠 수 있다는 것을 믿는 믿음이 생겨난 것을 말합니다. 바울이 하나님 말씀을 전할때 말씀을 진지하게 그리고 지속적으로 들었던 앉은뱅에게 예수님에 대한 믿음이 생겨났고 바울은 말씀을 통해 그 속에 믿음이 생겨난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자 바울은 큰 소리로 “네 발로 일어나 걸어라!” 고 명령했습니다. 그러자 그는 그 자리에서 뛰고 그리고 걸었습니다. 하나님의 능력이 믿음을 통해 나타났던 것이었습니다.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을 들음에서 옵니다(롬 10:17). 엠마오로가던 두 제자는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우리에게 성경을 풀어 주실 때에 우리 속에서 마음이 뜨겁지 아니하더냐” 라고

성실하신 하나님

“하나님이 약속하신 대로 이 사람의 후손에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구주를 세우셨으니 곧 예수라” (사도행전13:23) 바울과 바나바 일행은 비시디아 안디옥에 이르러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회당예배에 참석했습니다 (14절). 회당예배에는 성경을 읽은후 회당장이 회당예배에 참석한 사람중 한분을 초청해서 말씀을 강론하도록 했었는데 그때 바울 일행에게 말씀을 강론해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15절). 그래서 바울은 일어나 거기에 모인 사람들 앞에서 말씀을 강론했습니다 (16-25절). 바울의 강론에서 바울은 족장시대로부터 군주시대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 약사를 간략하게 소개하면서 강조하는 것은 이스라엘 백성의 불성실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먼저 주도적으로 은혜를 베푸셨다는 것입니다. 바울의 강론을 보면 “하나님”이 거의 모든 동사의 주어로 등장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의 소행을 참으시고 가나안 땅을 기업으로 주셨습니다 (17-19절). 그 후에 사사를 주셨으나 왕을 요구했고 그들의 요구대로 왕을 주셨으나 사울은 왕으로서 사명을 잘 감당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다윗을 다시 왕으로 주셨습니다 (20-21절). 이렇게 이스라엘 백성은 실수와 실패 투성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그 실수와 실패의 구멍을 언제나 메꾸어주셨습니다. 그래서 가나안 땅에 이르게 하셨고 다윗을 새로운 왕으로 주셨던 것입니다. 이 다윗의 씨로 부터 구

성령보다 기도보다 앞서지 않기

안디옥 교회는 주를 섬겨 금식하는 영적인 교회였습니다 (2절). 이 말은 예배하며 금식했다는 말입니다. 주를 섬긴다는 말은 예배했다는 말이고 예배는 3절을 보면 기도와 연결이 되어있습니다. 즉 이들은 예배에 집중하기 위해 예배에 집중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는 음식을 끊고 금식을 했습니다. 초대교회는 날마다 모여 예배를 하고 음식을 나누었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예배에 집중하기 위해 음식을 준비하는 일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도록 음식을 준비하는 일 대신 금식을 했었습니다. 온 교회가 함께 모여 하나님을예배하는 데 방해가 되는 음식 준비하는 일을 그만두고 금식하면서 하나님께 집중해서 예배하고 기도하는 일이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온 교회는 온통 하나님께 예배하는 일에 모든 마음이 집중 되어있었던 것입니다. 그때 성령께서 안디옥 교회에 해야할 일을 지시하셨습니다.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우라”고 말씀하셨습니다 (2절). 그 일이 무슨 일인지 구체적으로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사명만 주셨습니다. 안디옥 교회는 그 부르심에 반응하여 다시 금식과 기도를 하면서 성령의 인도를 확인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바나바와 사울을 안수함으로 선교사로 보냈습니다 (3절). 안디옥 교회가 진심으로 하나님을 예배하기 위해 금식하며 기도할때 하나님의 성령께서는 그들이 해야할 일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이들은 그것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