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칼럼

Pastor's Columm

Recent Posts
Archive

도피성과 예수 그리스도

"피를 보수하는 자의 손에서 살인자를 건져내어 그가 피하였던 도피성으로 돌려 보낼 것이요 그는 거룩한 기름 부음을 받은 대제사장의 죽기까지 거기 거할 것이니라” (민수기 35:25) 이스라엘 백성은 약속의 땅인 가나안에 정착하게되면 레위인들에게 내어준 48 성읍 중에서 6개의 성읍들을 요단 동편과 서편에 각각 두어서 도피성으로 삼으라고 명하셨습니다. 도피성의 목적은 연쇄적인 피의 보복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보수라는 단어의 히브리어는 ”고엘” 입니다. 이 말은 ”구속자” 라는 말로도 쓰입니다. 당시 풍습은 가족이 죽임을 당했으면 다른 가족이 그 피에 대한 보수 (보복)을 하기로 되어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피에 피를 부르는 보수를 하나님은 막고 공정한 재판을 받아 그 공정한 판결대로 일들을 집행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실수로 살인한자도 공정한 재판전에 피의 보수를 막기 위해 하나님은 도피성 제도를 두셨습니다. 그런데 만약 살인을 한 사람이 도피성에 피해있어도 고의로 사람을 죽였다고 판결이 나면 그 사람은 반드시 끌어내어 사형을 시켜야만했습니다.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 받은 사람의 생명은 고귀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재판 후 고의가 아닌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고 판결이 내려지면 그 사람은 대 제사장이 죽을때까지 도피성에서 살게해서 죽음을 면케해주었습니다. 만약 도피성을 떠난다면 혹시 보수자에의해 죽임을 당한다고 해도 보수자는

현실적인 결정과 믿음의 결정

(현실적인 결정과 믿음의 결정) “또 이르되 우리가 만일 당신에게 은혜를 입었으면 이 땅을 당신의 종들에게 그들의 소유로 주시고 우리에게 요단 강을 건너지 않게 하소서” (민수기 32:5) 미디안을 정복한 후 갓 자손과 루우벤 자손은 자신들이 정복한 야셀과 길르앗 땅을 볼때 가축을 치기에 적당한 곳임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모세에게 자신들을 그곳에 머물러 있게 해 달라고 요청합니다.이 말을 들은 모세는 그들을 향하여 노를 발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가라고 명령한 곳은 요단강 건너편인 가나안땅이었기 때문이고, 또한 이들이 그냥 요단 동편에 머물러 있으면 그로인해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여 가나안땅으로 건너 가려는 다른 백성들의 사기를 무너뜨리는 결과를 초래하게되기 때문이었습니다. 르우벤 지파와 갓지파의 생각은 현실적이었습니다. 그들이 머물고자한 야셀과 길르앗 땅은 고산지대로서 비가 적당히 내리고 동물들을 방목하기에 좋은 땅이었습니다. 요단강을 건너지 않음으로 자신들이 소유한 가축의 손실을 최소한으로 만들수 있다는 생각에서입니다. 그러나 나중 요단 동편에 남아 있기를 원한 갓지파, 루우벤지파, 그리고 나중에 이들과 합세한 므낫세 반지파는 하나님을 예배하는 성전을 가려면 요단을 건너야하는 지리적인 약점때문에 가장일찍 하나님 백성의 정체성을 상실합니다. 그래서다른 지파들보다 가장 먼저 앗수르에게 망하고 포로로 잡혀갑니다 (역대상 5:26).

예배의 중요성

(예배의 중요성) “또 그들에게 이르라 너희가 여호와께 드릴 화제는 이러하니 일 년 되고 흠 없는 숫양을 매일 두 마리씩 상번제로 드리되…” (민수기 28:3) 희생제사는 성경적 예배에 있어서 중심이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매일, 안식일마다, 매달 첫째날마다 그리고 유월절, 무교절때마다 성회로 모였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의 달력으로 새해인 일곱째 달 첫날에 나팔절이 시작되어 10일동안 진행이되었고, 10일에 대 속죄일 그리고 이어서 15일 부터 8일간 지키는 초막절에 성회로 모였습니다. 이러한 매 절기마다 성회로 모일때 곡식 가루와 함께 희생제사 제물을 태워서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제물을 태워서 드리는 것을 화제라고 합니다. 화제의 의미는 “올라간다”는 뜻으로 “연기와함께 올라간다”는 뜻이 있습니다. 희생제물인 동물과 곡식가루를 태워서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화제의 냄새를 “여호와께 향기로운 냄새”라고 성경은 말씀합니다 (레위기 1:9). 하나님과 우리사이의 죄로인해 깨어진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희생제물을 완전히 드리는 의미인 태워서 드렸기 때문입니다. 제물을 완전히 태워서 드리는 화제는 궁극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완성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모일때마다 화제를 드리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며 하나님을 예배합니다. 만약 우리가 예배로 모일때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사랑을 기억하지

제사장 임무에 충실하기

“제사장 아론의 손자 엘르아살의 아들 비느하스가 내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내 노를 돌이켜서 내 질투심으로 그들을 소멸하지 않게 하였도다” (민수기 25:11) 하나님의 백성인 이스라엘은 약속의 땅인 가나안땅에 들어가기 직전에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인 바알브올을 섬깁니다. 당시 우상을 섬길때 우상 신전에서 신전여인들과 음란한 행위를 하며 우상을 예배하곤 했었습니다. 이로인해 하나님의 진노가 이스라엘 백성에게 임할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시므리라고 하는 이스라엘 남자가 고스비라는 이름의 이방 여인과 막사에들어가 음행을 합니다. 이전까지는 이스라엘 막사 바깥에서 우상을 섬기는 이방 여인과 음행을 했습니다(1절). 그런데 이제는 하나님의 목전에서(“회막문에서”) 그러한 행동을 꺼리낌 없이 행한 것입니다. 이러한 행동은 다른 이스라엘 백성들도 그들을 따라 꺼리낌없고 당당하게 음행을 행하고 우상을 섬기도록 영향을 미치게되어 있었고 이로인해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 앞에서 완전히 멸절당하게 될 운명에 처해지게 되었습니다. 이를 본 제사장 비느하스가 이 둘이 음행을 하고 있는 그 막사에들어가 그 둘을 창으로 찔러 죽입니다. 이를 본 하나님께서는 비느하스의 행동을 칭찬하시며 그의 행동은 “이스라엘 자손을 속죄”하는 행동이었음을 말씀합니다 (13절). 또한 이를 하나님께서는 비느하스가 “나의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행동했다고 말씀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